대표전화 031-907-6605

내분비내과 전문 송영득 엔도내과

골다공증
고혈압, 골다공증, 고지혈증, 갱년기 ! 엔도내과(Endocrinology:내분비내과)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내분비질환은 엔도내과의 전문분야 입니다.

골다공증은 뼈가 지나치게 약해져서 쉽게 골절이 생기는 상태입니다.



뼈는 소아청소년기를 거치면서 20-30대에 강도가 가장 강해집니다. 장년 이후에는 뼈의 강도가 서서히 감소하는데 갱년기와 노년에 뼈가 지나치게 약해져서 쉽게 골절이 생기는 상태를 골다공증이라고 합니다.

골다공증의 가장 중요한 원인들은 여성갱년기, 노화, 칼슘과 비타민D 부족, 운동 부족 및 약물사용 부작용 등등 입니다.

여성은 폐경기 전후에, 남성은 65세를 넘으면 현재 건강하더라도 골다공증 검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전신 이중 방사선 에너지흡수 골밀도검사(DEXA)와 척추부위의 단순 엑스레이 촬영을 하면 골다공증 정도와 미세골절 여부를 바로 알 수 있습니다.

골다공증만은 아무 증상이 없지만 골절이 생기면 증상이 나타납니다.



가장 흔한 것은 척추의 압박골절로서, 미세골절이 반복되므로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키가 작아지고 허리가 굽어지면서 만성 요통이 나타나게 됩니다. 또한 허리가 굽어지면 흉부와 복부의 용적이 작아져서 호흡이 짧아지고, 운동 인내력의 감소, 탈장, 소화불량 및 요실금 증상까지 생길 수 있습니다.

골다공증 환자는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면 미약한 충격에도 손과 다리 뼈에 쉽게 골절이 생길 수 있는데 골절은 주로 손목과 엉덩이 주변 대퇴골에 오게 되므로 침대에서 낙상, 목욕탕에서 미끄러짐, 겨울철 넘어짐 등에 주의해야 합니다.

골다공증 예방은 젊었을 때부터 꾸준히 해야 합니다.



골다공증 예방을 위하여 젊었을 때부터 꾸준히 운동을 해서 뼈를 튼튼하게 합니다. 뼈가 약하다고 해서 모두가 골절이 생기는 것은 아니고 뼈와 관절을 둘러 싸고 있는 근육이 튼튼하면 완충 작용을 하여 골절이 잘 생기지 않습니다. 또한 운동으로 단련된 몸은 민첩하여 낙상도 피할 수 있습니다.

뼈 건강에 가장 중요한 영양소는 칼슘, 비타민 D, 기타 비타민, 무기질, 단백질, 지방산과 식물성 에스트로겐 등 입니다. 성인의 일일 칼슘 섭취 권장량은 1,000~1,200 mg 이상입니다. 칼슘이 풍부한 녹황색 채소 유제품, 두부, 어류, 해조류 등을 하루 2~3회 이상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칼슘과 같이 비타민 D가 많은 유제품 등을 섭취하도록 합니다.